FANDOM


태종무열왕(太宗武烈王, 602년~661년)은 신라의 제29대 군주(재위 654년~661년)이다. 성은 김, 는 춘추(春秋)이다. 문흥대왕(文興大王) 김용춘과 문정태후(文貞太后) 김씨의 아들이다. 무열왕은 부계는 진지왕이고 모계로는 진평왕의 후손으로 부계와 모계 모두 신라의 왕족으로서 성골(聖骨)에 해당되나 이후 왕족은 진골로 계승되었으므로 사실상 신라 최초의 진골(眞骨) 왕족의 시조로 간주된다.

생애 편집

태종무열왕 김춘추는 진지왕의 손자로 아버지는 이찬인 김용춘이며, 어머니는 진평왕의 차녀 천명부인 김씨이다. 또한 백제의 마지막 왕인 의자왕과는 이종사촌 사이이다.

김춘추가 활동하던 당시는 삼국간에 치열한 싸움이 벌어지던 때였다. 신라는 642년 백제의 장군 윤충이 이끄는 백제군에게 대야성(경상남도 합천)을 빼앗겼다. 그때 김춘추는 당시 대야성의 성주인 사위 품석과 딸 고타소(古陀炤)를 잃었다. 이에 김춘추는 고구려와 힘을 합쳐 백제를 공격하고자 고구려에 가서 연개소문을 만났다. 그러나 국경 문제로 오히려 고구려에 붙잡혀 갇혀 있다가 고구려의 대신 선도해의 도움을 받아 겨우 탈출하였다.

647년귀족회의의 최고의장인 비담이 여왕이 나라를 통치하는 것에 불만을 품고 반란을 일으키자 김유신과 함께 이를 진압하여 큰 공을 세웠다. 비담의 난을 진압하던 중 선덕여왕이 승하하자 진덕여왕을 추천하여 여왕으로 내세웠다.

김춘추는 웅변에 능하고 외교적 수완이 뛰어났고, 여러 차례 수나라와 당나라에 다녀왔다. 649년 김춘추는 당나라에 건너가 백제 정벌을 위한 군대를 요청해 당 태종으로부터 군사 지원을 약속받았다. 또 당나라의 문물과 제도를 신라에 도입하게 하여 발전시켰다. 진덕여왕이 대를 이을 자식이 없이 승하하자, 김춘추는 654년 김유신과 알천의 도움으로 왕위에 올랐다.

왕위에 오른 다음에는 율령(법률)을 새로 정비하는 등 왕권을 강화하였다. 태종무열왕은 강화된 왕권을 바탕으로 백제와 고구려를 공격하였다. 655년에 고구려가 백제 및 말갈족과 연합하여 신라의 북쪽 지방에 있는 33개의 성을 공격하자 당나라에 구원병을 요청하였다. 또 659년에 백제가 자주 국경 지역을 침범하자 당나라에 군사를 요청하여 660년부터 본격적인 백제 정벌에 나섰다. 그해 음력 7월 김유신이 당나라군과 함께 백제의 장군 계백이 이끄는 5,000명의 결사대를 황산벌에서 물리치고 의자왕의 항복을 받아내어 백제를 멸망시켰다. 이로써 신라는 삼국 통일의 기틀을 잡았다. 그러나 태종무열왕은 고구려를 정벌하기 위해 군사를 일으키다가 이듬해 승하하여 통일을 완수하지는 못하였다.

평가 편집

태종무열왕은 왕으로 있는 동안 신라의 왕권을 강화했다. 또 당나라의 율령 제도를 본떠 신라의 법제를 바로잡고, 군대를 정비하는 등 국가의 기반을 다졌다. 신라는 태종무열왕이 닦아 놓은 기반을 바탕으로 문무왕 때 삼국을 통일하고, 이후 120년 동안 황금기를 맞이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무열왕의 아버지 김용춘은 진지왕의 아들이고 어머니 천명공주진평왕의 딸이다. 따라서 부계와 모계 모두 왕족이므로 무열왕 본인은 성골(聖骨)에 해당된다.


같이 보기 편집


태종 무열왕을 연기한 배우들 편집

참고편집


앞선 왕
진덕여왕
제 29 대
654년 - 661년
다음 왕
문무왕
en:Muyeol of Silla

ja:武烈王 zh:金春秋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