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은막의 여왕(銀幕之女王) 여자 영화배우를 가리키는 이 말은, 원래 영화의 영사막을 가리키는 `실버스크린(silver screen)`을 그대로 직역한 것이다. 은막의 여왕이라 함은 영화계를 주름잡거나 평정한 여배우를 일컬음이다. 한 때 한국 영화를 주름잡던 화려한 스타들의 옛 향수가 그리운 날이다. 브리짓트 바르도 34년생, 이자벨 아자니 55년생, 까미유 끌로델과 여왕 마고 등으로 대표되는 프랑스 은막의 여왕이였다. 샤넬의 독특한 의상은 평범한 소녀였던 로미 슈나이더를 매혹적인 영화배우로, 그레이스 켈리를 은막의 제후로 만들었다.

20세기 최고의 섹시스타였던 라켈 웰치 1940년생이다. 은막의 여왕 잉그리드 버그만(1915.8.29 - 1982.8.29)은 스톡홀름, 스웨덴 태생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개스라이트 (1945) 아나스타시아 (1957) 아카데미 여우 조연상 오리엔트 특급 살인사건 등에 출연하였다. 이제는, 노년이 되어 버린 은막의 여배우를 보시면서, 세월과 인생에 대해 잠시 상념에 빠져 보심도 좋을 듯하다.

은막의 여왕 그레타 가르보 무장된 여배우는 단연 그레타 가르보가 아닐까 한다. 후기 무성영화시대와 유성영화 초기 10년간 은막의 여왕으로 군림했던 그레타 가르보는 1905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날품팔이 노동자의 딸로 태어났다. 세실 비튼이 평생 사랑한 그녀 그레타 가르보는 우수(憂愁)를 머금은 듯한 미모와 어딘지 불행한 면모가 엿보이는 쓸쓸한 분위기로 배우로서의 삶을 시작한다. 1925년 감독 모리츠 스틸레르를 따라 미국으로 건너가 할리우드 MGM의 인기스타로 오랫동안 은막의 여왕으로 군림하였다. 이후 그녀는 무성 영화와 유성 영화를 넘나들며 총 27편의 작품에 출연 하며 은막의 여왕으로 군림한다.은막의 여왕 [그레타 가르보]]는 거의 신화적인 존재였다 1주 7,500 달러의 개런티를 받았다. 그러던 그녀는 한참 그녀의 인기가 상종가를 치던 1941년, 갑자기 은퇴를 선언한다.

성적 매력이라는 말은 저 은막의 여왕 마릴린 몬로가 등장한 때부터 갑자기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게 되었다고 기억하고 있다.

한국 은막편집

이보희는 엄마로 돌아온 은막의 여왕, '49일의 남자'를 마지막 영화로 기억하고 있다. 80년대를 거친 세대에게 이보희는 은막의 여왕이었다. 스크린보단 은막이란 표현이 더 어울리던 시절, 이보희는 뭇 남성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였다.

2008년 하반기 한국영화, 진짜 은막의 여왕은 연기면 연기 매력이면 매력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멋진 하루'의 전도연이 칸의 여왕으로 주목되고 있다.

2000년 대북사업자로 변신한 은막의 여왕 김보애 한다면 하고, 안 한다면 안 한다. 한번 한다고 맘먹으면 바늘도 들어갈 틈이 없다. 대북사업가로 변한 김보애(61). 왕년의 인기 여배우가 한번 남북 합작영화를 만들겠다고 하였다.

벌써 먼 과거가 돼버린 은막의 여왕 윤수아라고 윤수아는 70년대 은막의 히로인이였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