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선덕여왕(善德女王, ?~647년, 재위: 632년~647년)은 신라의 제27대 여왕이다. 은 김(金), 는 덕만(德曼)이다. 진평왕과 마야부인(摩耶夫人)의 장녀이며 태종무열왕의자왕의 큰이모이다.

생애 편집

진평왕이 아들이 없이 죽자 화백회의에서 그녀를 신라의 새 왕으로 추대하여 성조황고(聖祖皇姑)라는 를 올렸다. 연호를 인평(仁平)이라 하였다.

즉위한 해인 632년에 관원들을 전국 곳곳에 파견하여 백성들을 진휼(賑恤)하게 하고, 633년에는 조세를 면제해주는 등 일련의 시책으로 혼란스러웠던 민심을 수습하였다.

고구려백제신라에 대한 침공이 빈번히 발생하기 시작해 나라의 존립이 위협을 받는 상황이 발생하자, 이를 막는 한편 당나라에 사신을 파견하여 동맹을 맺어 외교적 방어선을 구축하는 공격적인 외교술을 펼쳤다.

더불어 민생의 안정에 주력하여 가난한 이들을 보살피도록 하는 구휼정책을 활발히 추진하였으며, 첨성대를 건립하여 농사에 도움이 되게 하였다. 그녀가 백성들을 얼마나 인자하게 아끼고 사랑했는지는 지귀(志鬼)의 설화에서도 알 수 있다. 당시 선덕여왕을 흠모하는 백성들이 많았는데 지귀는 그 중의 한 사람이었다. 그는 선덕여왕이 영묘사를 행차할 때 그녀를 만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가 깜빡 잠이 들었는데, 선덕여왕이 이를 보고 그의 가슴 위에 자신의 팔찌를 놓고 떠났다. 지귀가 잠이 깨어 이를 알고는 마음에서 불이 나 영묘사(靈廟寺)를 건립하였다고 한다.

또한 불교 또한 널리 장려하여 신라인들을 정신적으로 단결시켜 삼국 통일의 원동력으로 삼았다. 분황사, 영묘사 등 절을 많이 건립하고 불경을 연구시켜 불교의 일대 부흥을 가져왔다. 특히 선덕여왕은 웅대한 호국의 의지가 담긴 거대한 황룡사 9층 석탑을 세웠다. 황룡사 9층 석탑은 높이 80m의 거대한 탑으로 이를 모두 9층으로 한 뜻은 이웃의 9적을 물리쳐서 복속시키기 위해 나라 이름을 새겨넣은 것이다.

647년 상대등 비담(毗曇) 등 진골 귀족들이 여왕이 정치를 잘못한다는 구실로 반란을 일으키자 김춘추김유신으로 하여금 진압하게 하였다.

선덕여왕은 평소에 자신을 도리천, 곧 낭산 남쪽에 장사지내라고 하였는데 훗날 왕릉 아래에 사천왕사가 세워지게 되었다. 불교에서는 인간 세상의 한가운데에 수미산이 있고 그 위에 6천이 있는데 중턱에는 사천왕천, 꼭대기에는 도리천이 있다고 한다. 신라가 곧 불국토라는 관념에 비추어보면 선덕여왕은 서거 후 도리천에 승천하여 곧 과 같은 존재가 된 것이다.

가계 편집

한때 남편이 없는 독신자라는 설이 확산되었으나 근거는 없다. 기록에 의하면 선덕여왕은 신라의 규례에 따라 세명의 남편을 뒀다. 그러나 아무에게도 후사를 얻는 데 실패하였다.[1]

  • 김용춘(金龍春) : 신라 진지왕의 차남으로 선덕여왕의 숙부뻘이 된다. 여동생 천명공주와 결혼하여 제부가 되기도 한다.
  • 흠반(欽飯) : 여왕의 친척이다.[2]
  • 을제(乙祭) : 신라의 대신이다.[1]

참고편집

같이 보기 편집

주석편집

  1. 1.0 1.1 동아일보 매거진::신동아
  2. 여왕의 숙부인 백반, 국반과 같은 항렬인 것으로 보아 이도 여왕의 숙부뻘로 추정된다.


앞선 왕
진평왕
제 27 대
632년 - 647년
다음 왕
진덕여왕
en:Queen Seondeok of Silla

ja:善徳女王 zh:善德女王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